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역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철회 평택시민 긴급행동

시민, 단체, 정당 광복절 맞아 13번째 1인 피켓시위

 

e데일리뉴스 |[평택=강경숙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핵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평택시민 1인피켓시위가 15일 광복절을 맞아 11시30분부터 12시까지 평택역 앞에서 진행됐다. 실질적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하는 평택시민의 긴급행동 차원이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한 평택시민 긴급행동의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평택민주당평당원협의회, K-ESG 평가원을 비롯한 시민단체와 평택대 교수, 입후보예상자, 일반 시민 등이 모였다.

 

 

지난 5월 26일부터 시작된 1인 피켓시위는 광복절 날에는 13번째를 맞고 있으며 각 단체의 구성원들과 학생, 시민들이 각자 제작한 손팻말을 들고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1인 피케팅 시위를 함께, 또는 따로 하는 방식이다.

 

광복절까지 총13번째 시위에 나선 나정현 평택민주당평당원협의회장은 “우리나라 국민들 78%가 방사능 오염수를 걱정하고 있다. 하지만 평택시나 평택시민은 너무도 무감각하다. 심지어 정치권조차도. 그래서 좌담회 등을 거쳐 심각성을 고취 시키고 관심을 가져달라”는 차원에서 계속 매주 토요일마다 1인 피켓시위를 이어왔다고 밝혔다.

 

 

1인 피켓시위에 나선 평택대 선재원 경제과 교수는 “국민의 생존권을 보호해야 하는 현 정부가 주민들의 기본권을 무시하고 일본에 도움이 되는 행동 등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반대하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어 참여했다”는 뜻을 보였다.

 

 

공성경 K-ESG 평가원 평택지부장이자 긴급행동 준비모임 간사는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제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서울 시청 일대에서 전국적인 대규모 반대집회를 개최하곤 하지만 정작 우리가 살아가는 평택지역에선 조직적으로 시민 목소리를 분출하는 기회가 미미했다”면서 평택의 제 시민사회단체와 지식인 및 종교인, 각 정당 관계자들도 참여해주길 희망했다.

 

한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한 평택시민 긴급행동은 처음 평택민주평당원협의회 중심으로 3명이 시작했으나 광복절 행사엔 30여명이 참석하거나 오가는 등 각계에서 참여가 늘고 있다.

 

 

이들은 그동안 평택노인회문제, 쌍용차 살리기 운동, 평택시체육회문제 등에 대한 1인피켓시위를 계속해 왔으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해선 각계의 더 많은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및 단체의 연명 댓글을 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한 평택시민 긴급행동 배경과 이유는

지난 2011년 3월 일본 도호쿠 지방 태평양 앞바다 지진과 그로 인한 쓰나미의 여파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냉각 시스템이 고장 나면서 원전 폭발이 발생했다.

 

이 사고는 국제 원자력 사고 등급 7등급 사고에 해당하는 것으로써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와 같은 등급의 초대형 원전 사고에 해당한다. 이후 12년이 지난 2013년 8월 현재 일본의 자민당 기시다 후미오 정부는 요식행위에 불과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종합보고서를 근거로 이달 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를 강행할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2023년 연초부터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이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서 보도되고 있지만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기시다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사실상 일본 측에 원전 오염수 방류를 묵인하고 면죄부를 주고 말았다.

 

그 이후에도 윤석열 정부는 국민을 향하여 일본 원전 오염수가 안전하다는 식으로 일본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해왔으며 심지어 원전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시민사회와 정치권의 비판을 괴담으로 치부하는 등 일본 정부에 과도하게 편향된 행태를 반복하며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있다.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은 한미일 공조라는 틀에서 합리적 질문이 봉쇄되는 방식으로 강행되어선 절대 안 되는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사안으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위한 평택시민 긴급행동’은 철회에 정부가 앞장 설 것을 요구하고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한다./kksenews@naver.com